UPDATED : 2021-09-16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국회 > 국회
 
  박병석 국회의장, 그리스·이탈리아 공식 방문 마치고 귀국


 

박병석 국회의장이 3일부터 12일까지 810일간 그리스와 이탈리아를 공식 방문을 마치고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박 의장의 이번 그리스 방문은 대한민국 국회의장으로서 11년 만이다.

 

박 의장은 4~7일 그리스에 방문해 양국의 경제협력 분야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경제외교횡보에 힘을 쏟았다. 해운 대국 그리스와 조선 강국 한국 간의 협력 강화 그리스 에너지·인프라 분야에 우리 기업의 적극적 참여 의지 피력 등을 통해 그리스 주요 인사들의 한국 기업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냈다. 특히 사켈라로풀루 그리스 대통령은 박 의장에게 한국 대기업들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며 이들이 참여하고 있는 에너지 인프라 사업을 거론하는 등 한국 기업들과 그리스의 경제 협력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 밖에도 박 의장은 한-그리스 수교 60주년 및 그리스 독립 2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한국전 5대 파병 국가인 그리스와 우호를 증진하는데 주력했다. 또 한국전 5대 파병 국가 그리스와 국방·방산 분야 호혜적 협력 확대 등도 주요 의제로 두고 회담을 했다.

 

박 의장은 7~11일에 이탈리아를 방문했다. 방문 기간 동안 마리아 카셀라티 상원의장 및 로베르토 피코 하원의장과 연쇄 국회의장 회담을 가졌다.

 

박 의장은 한국발 이탈리아 입국자에 대해 이탈리아가 실행중인 그린패스 제도를 적용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박 의장은 한국이 코로나19 방역 모범국가로 평가받고 있는 점을 강조하며 자유로운 왕래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마리아 카셀라티 상원의장과 로베르토 피코 하원의장은 박 의장의 의견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박 의장은 G7 회원국이자 G20 의장국 이탈리아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걸맞은 실질 협력 증진방안 모색 북한과 의회 차원에서 친선 왕래를 하고 있는 이탈리아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협력을 당부했다.

 

또 박 의장은 교황청을 방문해 교황청 국무원장인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을 만났다. 면담에서 박 의장은 그간 교황청이 세계 주요 분쟁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중재역할을 맡았던 점을 거론하며, 남북대화 재개 등 한반도 문제에도 교황청에서 관심을 갖고 중재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파롤린 국무원장 역시 박 의장의 의견에 공감하며, 교황청도 역할을 하겠다고 응했다. 이 자리에서 파롤린 국무원장이 박 의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의사를 확인한 점은 이번 순방의 중요성과 중 하나로 꼽힌다.

 기자 : 문귀례    작성일 : 21-07-12 1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