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4-04-25
HOME > 법원/법무부 > 법원/법무부
 
  법무부 「2030 자문단」 발대식 개최


청년세대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


법무부는 131일 오후 3시 정부과천청사에서 2030 자문단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날 발대식은 위촉장 수여, 2030 자문단활동 계획 논의 등 순으로 진행되었다.

 

특히, 위촉장 수여식 이후에는 청년보좌역의 주재로 2030 자문단단원들이 법무 정책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며, 올해 2030 자문단활동 방향을 논의했다.

 

법무부 2030 자문단은 법무부 주요 정책에 대한 청년세대 여론의 수렴 및 전달, 청년정책 발굴 및 제안 등 역할을 하고, 법무 및 검찰 정책, 범죄예방 및 교정 정책, 인권 보호 정책, 출입국외국인 정책 등 4개 분과로 운영될 예정이다.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공개모집을 통해 2030 자문단단원 20명을 선발, 모집 당시 선발인원의 5배인 100명의 청년이 지원하여 법무부 업무에 대한 청년세대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2030 자문단원은 성별, 지역별, 법무부 소관 정책별 관심 사항 등을 고려하여 균형 있게 선발되었으며, 대학(), 연구원, 강사, 변호사 등 다양한 직종과 경력의 청년으로 구성되었다.

 

법무부 2030 자문단의 단장은 지난해 1211일 임명된 홍정윤 청년보좌역(1993년생,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조사연구원)이 말했다.

 

홍정윤 청년보좌역은 “2030 자문단과 함께 청년세대의 인식과 의견을 전달하는 교두보 역할을 힘껏 수행할 것이며, 법무부 정책에 대한 청년들의 의견을 듣기 위해 어느 곳이라도 찾아가서 소통할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앞으로 법무부는 2030 자문단이 전하는 청년세대의 목소리를 열린 마음으로 경청하고 법무부 각 분야의 정책에서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개선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자 : 유미연    작성일 : 24-01-31 1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