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0-09-29

처음으로   │   로그인   │   회원가입

HOME > 오피니언 > 사설
 
  ‘검경수사권 조정시행령‘ 안에 손볼 곳이 많다


 

최근 청와대가 마련한 것으로 알려진 검경수사권 조정시행령 잠정안에 대한 논란이 적지 않다. 그 이유는 이 시행령이 그대로 시해될 경우 검찰이 중대 사건을 수사할 때 검찰이 사전에 법무부 장관 승인을 받도록 되어 있기 때문이다.

 

잠정안에 따르면 시행령에 규정되지 않은 범죄 가운데 사회적으로 중대하거나 국민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하는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를 개시할 경우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의 승인을 받도록 돼 있다.

 

머지않아 출범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검찰의 수사 내용을 보고받고 이첩도 지시할 수 있는 상황에서 검찰이 법무장관의 수사 지휘까지 일상적으로 받게 되는 시대가 열리게 되는 것이다.

 

잠정안이 시행되면 사회적 이목이 쏠리는 사건의 수사 대상과 방법에 대한 결정권이 법무부 장관과 여당으로 넘어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수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적지 않다.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은밀하고 신속하게 증거를 확보하는 수사 밀행성도 담보하기 어렵게 된다.

 

시행령에 검찰의 수사 범위를 ‘4급 이상 공직자’ ‘부패 범죄에서 3000만원 이상 뇌물 받은 경우’, ‘마약 범죄에서 밀수 범죄등으로 제한한 것도 문제다. 1월 국회에서 검경수사권 조정법안(형사소송법· 검찰청법 개정안)이 통과돼 검찰의 직접수사범위 축소는 불가피하다.

 

검찰청법(4)은 부패·경제·공직자·선거·방위사업 등 범죄 종류만 제한했을 뿐 수사 대상과 직급은 명시하지 않고 있다. 그런데도 시행령에 검찰의 수사 대상을 지나치게 좁혀놓은 것은 상위법(검찰청법)의 취지와 달리 과도하게 검찰의 손발을 묶으려 한다는 오해를 살 수 있다.

 

검찰청법에 법무장관이 구체적 사건만 검찰총장을 지휘하도록 하고 총장 임기(2)를 규정한 것은 수사 중립성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다. 검찰 독립과 수사 중립성을 훼손할 소지가 크다는 점에서 시정과 보완이 필요하다.

 기자 : 편집국    작성일 : 20-07-29 1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