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4-07-21
HOME > 법원/법무부 > 법무산하기관
 
  교도소에 울린 ‘소망의 종’, 소망교도소 담장 안 미술전시회 개최

소망교도소 세 번째 담장 안 전시회 유승현 설치 도예가 초대전-소망의 종

 

소망교도소에서 2024년 세 번째 담장 안 전시회 유승현 설치 도예가 초대전-소망의 종525일부터 925일까지 열린다.

 

올해 세 번째 소망교도소 담장 안 전시회는 수용자들이 하루 중 가장 많이 오고 가는 주복도가 전시장이 되어, 세상과 단절된 공간이지만 문화환경을 통한 소통과 공감, 예술작품을 통한 내면의 정화와 정서 순화를 통해 수형자들의 진정한 변화와 회복, 출소 이후 사회적응을 돕고자 열리고 있다.

 

소망의 종이란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담장 안 전시회는 설치도예가 유승현 작가의 초대전으로 진행 된다.

유승현 작가는 한국왕실도자기 도자장인 유인근의 2세로 1996년경 본격적인 흙작업을 시작했으며 전통과 현대를 잇는 가교역할을 통해 한국의 컨템포러리 도자예술을 보여주고 있다. 유승현 작가는 명성교회 핸드벨 지휘자를 역임한 바 있으며 소망교도소에 연주자로 공연을 통한 자원봉사를 해왔던 경험이 있어 이번 전시가 더욱 뜻깊다.

이번 전시에서 유승현 작가는 먹보다 검은 나로부터 주를 알고 거듭나 밝고 환해지는 우리 모두의 모습을 작품을 통해 표현했다.

특히 이번 전시는 평면작품이 아닌 교도소에서 접하기 어려운 입체적 설치작품을 전시했다는 것이 특별하다.

도자로 만든 종을 입체적으로 설치작업하고, 종을 형상화한 작품 등 20점의 작품이 전시되며, 그중에는 수형자들과 공동 작업한 작품도 포함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유승현 작가와 미술반 교육생들이 공동 미술프로그램을 통해 함께 완성한 이 작품에는 수형자들의 후회와 반성, , 가족에 대한 미안함과 감사 등이 담겨있다.

 

작품 작업에 함께 참여한 한 수형자는 미술반 교육생들의 이야기가 모여 하나의 작품이 되고, 이 작품을 통해 다른 누군가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이 귀한 경험이며, 앞으로 다른 누군가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소망이 생겼다고 말했다.

 

유승현 작가는 미술반 교육생들과 함께 작업하고 협력하여 설치를 하는 과정 속에서 우리의 모든 행위가 작품이라는 것, 이 모든 것을 주님이 예비하셨다는 것을 본 전시를 통해 체험했다,“담장 안에서 접하는 문화예술을 통해 수형자들이 사랑을 느끼고 실천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28일 진행 된 전시 오픈식을 시작으로, 유승현 작가는 120여 일간의 전시 기간 동안 수형자들과의 공동 미술 프로그램과 문화공연을 통해 지속적으로 소통 할 예정이다.

 

소망교도소 김영식 소장은 귀한 작품으로 담장 안 전시회에 참여해 주신 유승현 작가님께 감사드리며, 아름다운 소망의 종작품들을 통해 수형자들의 마음 깊이 소망의 씨앗이 심겨, 진정한 거듭남의 열매를 맺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 여주시 북내면에 위치한 소망교도소는 201012월 한국교회가 연합하여 설립한 재단법인 아가페(이사장 김삼환 목사)가 운영하는 아시아 최초의 교화중심 비영리 민영교도소로 수형자들의 진정한 거듭남과 회복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기자 : 유지혜    작성일 : 24-06-04 10:49
 

 
 
 


기업 신상품